커뮤니티 > 공지사항
글번호
134506
일 자
12.11.13 17:56:36
조회수
6742
글쓴이
보건진료소
제목 : 캠퍼스 내 금연에 대하여
캠퍼스 내 금연, 기본입니다.

손석준

우리는 건물 입구나 벤치에서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길을 지나칠 때나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에서도 흡연자의 담배연기 때문에 고통 받은 불쾌한 기억도 있다. 강의실, 휴게실, 강당, 구내식당 및 회의장, 화장실 등 법으로 정한 금연구역 내에서도 아무렇지도 않게 흡연하는 모습을 접하곤 한다.
대학생은 자신이 건강하다고 자부하기 때문에 스스로 금연하려는 경우가 적고, 학교 입장에서도 실외구역이나 법에 정하지 않은 구역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기도 하다.
그러나 금연구역에는 당해 시설을 이용하는 자가 잘 볼 수 있는 위치에 금연구역임을 나타내는 표시판 또는 스티커를 달거나 부착하여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 상태가 완전하지 못한 실정이다.
사실 우리나라는 아직도 다중이 이용하는 실내의 금연조차 완전하게 확보하지 못한 상태이다. 그러나 지방자치단체가 조례에 의해 실외에서도 금연구역을 선포하고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물릴 수 있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해주어 길거리 흡연에 대한 규제는 빠르게 퍼지고 있다.
담배연기 없는 건강한 캠퍼스를 실현하기 위해 대학과 총학생회가 금연대학교 지정 추진을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로, 캠퍼스 전체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하는 금연대학교도 있다.
우리 대학도 지금이라도 대학 내 흡연에 대해 올바른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 길거리 흡연, 금연구역에서의 흡연, 미관을 해치는 담배꽁초 투기, 캠퍼스 내 생활협동조합에서의 담배판매 등의 문제는 캠퍼스 안에서 반드시 해결해야 할 문제이다.
이를 위해 흡연자에게는 효과적인 지속적이고도 반복적으로 금연교육을 실시하고, 적극적인 금연정보를 제공하여 금연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담배의 진실을 알리고, 나 자신 뿐만 아니라 가족과 친구, 동료의 건강을 위해서도 금연이 절실하다는 것을 스스로 인식하게 하여야 한다. 보건진료소에서 운영하고 있는 금연교실도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추고, 찾아가는 금연교실로 개선될 필요가 있다.
또한 특정 장소에서만 흡연을 하자는 캠페인, 학내 보행 흡연금지 캠페인, 금연홍보 강연, 금연 서포터즈를 활용한 금연활동도 필요하다. 흡연을 할 수 없는 금연 건강거리를 지정하여 모든 구성원이 지지 선포하거나, 캠퍼스 내에 한 달에 하루 금연의 날을 지정하여 교직원과 학생들의 건강을 지키고 깨끗한 캠퍼스, 건강한 캠퍼스를 위한 움직임도 기대해 본다.
우리 모두가 캠퍼스 내 금연의 필요성에 대해 인식하고, 자성의 목소리를 내어 건강한 캠퍼스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한다면 변화는 앞당길 수 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
목록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