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번호
854722

냉방병으로 오해하기 쉬운 '레지오넬라증' 예방수칙, 바로알기!

작성일
2023.08.31
수정일
2023.08.31
작성자
고준오
조회수
80

[2023년 7월 28일 질병관리청] 띵동 이달의 건강소식. 냉방병으로 오해하기 쉬운, 레지오넬라증 예방수칙. 레지오넬라증이 무엇인가요? 어떻게 예방할 수 있나요? [7페이지 중 1페이지]


[2023년 7월 28일 질병관리청] 레지오넬라증은 무엇인가요? 레지오넬라균에 의한 호흡기 감염증으로 레지오넬라균은 호수나 냇가 등 자연환경에도 있으나, 건물 내 급수시설, 특히 25~45도의 따듯한 물에서 잘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있습니다. [7페이지 중 2페이지]


[2023년 7월 28일 질병관리청] 레지오넬라증은 어떻게 감염되나요? 작은 물방울 입자 형태의 레지오넬라균이 호흡기를 통해 인체에 흡입되어 감염이 발생하지만, 일반적으로 사람 간 전파는 되지 않습니다. 주요감염원은 대형건물의 냉방설비와 관련된 냉각탑수, 샤워 시 냉·온수, 목욕탕 및 수영장의 욕조수, 분수대 등의 급수시설입니다. [7페이지 중 3페이지]


[2023년 7월 28일 질병관리청] 레지오넬라증은 어떤 증상이 있죠? 레지오넬라 폐렴(폐렴형): 노출 후 2~10일 후에 기침, 발열, 오한, 두통, 근육통, 숨가쁨 증상을 동반하고 증상이 심하면 호흡곤란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폰티악열(독감형) : 대부분 노출 후 24~48시간 이내 초기 독감과 비슷한 호흡기 증상이 나타나고, 보통 특별한 치료 없이도 1주일 이내 자연적으로 회복됩니다. [7페이지 중 4페이지]


[2023년 7월 28일 질병관리청] 레지오넬라증의 고위험군은 누구인가요? 누구나 레지오넬라증에 감염될 수 있으나, 만성폐질환자, 흡연자, 면역저하환자(장기이식, 면역억제제 복용) 암환자, 당뇨, 신부전 등 만성질환자와 같은 고위험군은 특히 더 조심해야 합니다. *고위험군의 경우 호흡기 증상 발현 시 병원에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주세요! [7페이지 중 5페이지]


[2023년 7월 28일 질병관리청] 레지오넬라증의 예방수칙은 무엇인가요? 레지오넬라균 증식 억제를 위해서 일상생활에서는 • 장기간 사용하지 않은(1주일 이상) 수도꼭지와 샤워기를 분리하여 세척한 후 2분이상 냉·온수를 흘려보낸 뒤 사용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 가습기 사용시 매일 물을 교체하고, 청소 이후 완전히 건조된 상태에서의 사용을 권장합니다. 시설관리 측면에서는 • 급수시설은 주기적인 청소 및 소독을 권장합니다. • 수온 및 소독제 잔류농도를 철저히 관리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7페이지 중 6페이지]


[2023년 7월 28일 질병관리청] 레지오넬라증 예방수칙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질병관리청 누리집(https://www.kdca.go.kr)에서, 매달 새로운 건강지식을 알려주는 이달의 건강소식은, 카카오톡 채널 '대한민국 질병관리청'을 추가하고 메시지로 받아보세요~! [7페이지 중 7페이지]



<출처: 질병관리청>

첨부파일
첨부파일이(가) 없습니다.